文, 미세먼지 대책 관련 비상 조치 지시

[프라임경제]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5일 오후 6시부터 6시50분까지 50분 동안 조명래 환경부 장관으로부터 미세먼지 대응 방안과 관련한 긴급 보고를 받았다. 

▲문재인 대통령은 연일 계속되는 미세먼지 '매우 나쁨' 현상에 대해 "비상한 시기에는 비상한 조치 취해야 한다"고 말했다.ⓒ 청와대


이날 보고는 문재인 대통령이 해군사관학교 졸업식에 참석한 뒤 집무실로 돌아오자마자 이뤄졌다. 

조 장관은 “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”이라며 “차량운행 제한, 석탄 발전 상한제약, 미세먼지 배출시설의 가동시간 조정 등의 이행현황을 점검하겠다. 그리고 살수차 운행 확대 등 당장 시행할 수 있는 긴급조치도 펴 나가겠다”고 보고했다. 

이에 문 대통령은 “국민들의 요구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때 정부가 장기적인 대응책에만 머물지 말고 즉각적으로 요구에 부응해야 한다”며 “비상한 시기에는 비상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정부의 책무다”고 말했다. 

또 문 대통령은 “미세먼지 대책은 환경부 혼자 힘으로는 안 되는 일이니 모든 부처의 협조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대통령과 총리의 힘을 적극 이용하라”고 주문했다. 

아울러 문 대통령은 “특히 어린이집, 유치원, 학교에 공기정화기를 설치하고는 있지만 너무 용량이 적어서 별 소용이 없는 곳이 많다. 대용량의 공기정화기를 빠르게 설치할 수 있도록 공기정화기 보급에 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라”며 “적어도 아이들이 실내에 들어가면 안심할 수 있도록은 해야 한다”고 말했다. 


scroll to top